축구 분류

2021년 9월 8일 월드컵 예선전 중국 vs 일본 축구 분석

작성자 정보

  • 벳라이센스 작성
  • 21,394 조회
  • 작성일

본문

◎ 중국(피파랭킹 71위)


중국(피파랭킹 71위)은 지난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첫 경기에서 호주에 3-0으로 완패하고 말았다. 이날 중국은 호주의 일방적인 공세에 고전하다 전후반 내리 3골을 내주며 완패한 모습. 단 1개의 유효슛팅도 하지 못한 채 호주에 무릎 꿇고 말았다. 특히 엄청난 돈과 공을 들여 영입한 귀화 선수들인 FW 엘케손(중국명:아이크어썬), 알란(아란), DF 티아스 브라우닝(장광타이) 등을 소집했지만 결과는 완패. 아무래도 수비 조직력에서 한계가 많단 평가다. 아울러 이번 소집에서 주축인 FW 우레이(에스파뇰), 엘케손(광저우FC), 알란(광저우FC), 장위닝(베이징 궈안), 알로이시우(광저우FC), 웨이 시하오(광저우FC), MF 우 시(상하이 선화), 인홍보(우한), 진 징다오(산둥 타이산), DF 장린펑(광저우FC), 티아스 브라우닝(광저우FC), 정정(산둥 타이산), 가오 준위(광저우FC), 유 다바오(베이징 궈안), GK 얀준링(상하이 포트)을 소집했다.






◎  일본(피파랭킹 24위)


일본(피파랭킹 24위)은 지난 오만과의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첫 홈경기에서 0-1로 분패했다. 이날 일본은 점유율에서만 앞섰을 뿐, 내용면에서도 오만에 밀리면서 크게 고전했다. 결정적 골 찬스를 한번도 만들지 못하면서 결국 후반 43분 오만에 결승골을 허용하고 말았다. 특히 2선에 배치된 MF 카마다와 하라구치가 좀처럼 공격 흐름을 살리지 못하면서 최전방에 있던 FW 오사코 역시 기회를 만들지 못했단 평가다. 모리야스 감독으로선 셀틱에서 맹활약중인 FW 후루하시나 창의적인 플레이가 가능한 MF 쿠보를 선발로 기용하며 변화를 줄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이번 소집에선 주축인 FW 후루하시 쿄고(셀틱), 오사코 유야(비셀 고베), 카마다 다이치(아인트라흐트 프랑크푸르트), 이토 준야(KRC 헹크), MF 쿠보 타케후사(마요르카), 미나미노 타쿠미(리버풀), 시바사키 가쿠(레가네스), 엔도 와타루(슈투트가르트), 도안 리쓰(PSV), 하라구치 겐키(우니온 베를린), DF 토미야쓰 타케히로(아스날), 사카이 히로키(우라와), 요시다 마야(삼프도리아), 나가토모 유토(FA), 나카야마 유타(즈볼러), 무로야 세이(하노버), 우에다 나오미치(님 올랭피크), GK 카와시마 에이지(스트라스부르) 등 해외파 정예 자원들을 대거 소집했다.






◎ 팩트 체크


일본의 6:4 우세를 전망. 전적에서도 일본이 5승 4무로 일방적인 우세. 단연 전력과 조직력에서도 크게 앞선 일본이다. 단, 일본이 극동 아시아 나라의 거친 축구에 약햐다는 점이 변수로 떠오를 수 있다. 특히 중국은 소위 말해 쿵후 축구, 소림축구라고 불리울 만큼 악명 높은 거친 축구를 구사하고 있다. 일본이 경기초반 세밀하고 기술적인 축구로 선제골에 성공한다면 경기 운용이 순조롭겠지만 그렇지 못할 경우 오만과 같은 참사를 또 당할 수 있다. 현재 일본의 언론과 축구협회 분위기상 이번 경기까지 패할 경우 모리야스 감독의 경질을 단행할 것이라는 말이 나올 정도. 불행중 다행으로 이번 경기는 중국의 홈경기여야 했지만 코로나 19 확산 방지를 위한 중국 정부의 엄격한 입국 제한 탓에 자국 개최가 어려워지자 중국축구협회(CFA)가 중립 지역 개최를 요청하며 카타르에서 경기를 치르게 됐다. 참고로 호주와 중국 경기 역시 호주 홈경기가 아닌 카타르 중립구장에서 열렸었다. 아울러 일본은 오만과의 홈경기를 마친 후 카타르로 몸을 실었지만 중국은 호주전이 카타르였던 만큼 일본보다 체력과 피로도 측면에선 더 나은 상태다.




★ 베팅팁


주력: 패


부주력: 오버


고배당: 핸무




일본 승리를 예상합니다.

관련자료

컨텐츠 정보

토토사이트 먹튀검증 커뮤니티

등록된 인증업체 이용 중 사고 피해 발생시 전액 보상 약속드립니다.
벳라이센스 - 먹튀검증 놀이터 사이트 토토
번호
제목
이름
RSS